올 11월까지 수산물 수출액, 지난해 실적 넘어서
올 11월까지 수산물 수출액, 지난해 실적 넘어서
  • 조옥희 기자
  • 승인 2017.12.06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수출 증가세 지속… 단일 품목 최초 5억 달러 달성 눈앞
출처=해양수산부
출처=해양수산부

[그린포스트코리아 조옥희 기자] 올해 11월까지의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 연간 수산물 수출액을 넘어섰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김의 수출 증가세가 효자 노릇을 했다. 

행양수산부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적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19억5000만 달러) 대비 약 9.5% 증가한 21억3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수산물 수출액인 21억3000만 달러를 올 11월에 넘어선 것이다. 또 낚시 도구, 어선, 집어등, 어망 등 연관 산업 수출실적 1억6000만 달러를 포함하면 올해 11월까지의 수산분야 총 수출실적은 22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11월 당월 수산물 수출액도 2억2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2억 달러) 보다 13.3% 증가하며 11월 당월 실적으로는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가별 누적 수출액은 미국(2억6000만 달러, 17.5%↑), 태국(2억2000만 달러, 39.3%↑), 프랑스(6000만 달러, 32.0%↑)로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김의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46% 급증한 4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단일 품목으로는 최초로 5억 달러 수출을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빨고기(6000만 달러, 30.1%↑), 게(5000만 달러, 27.2%↑) 등의 수출도 크게 증가했다. 반면 어획량이 줄어든 오징어(7000만 달러, 31.0%↓)는 수출액이 감소했다.

노진관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11월에 이미 전년도 수산물 수출 총액을 넘어서는 등 수출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남은 기간 해외 홍보행사 등 수출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해 올해 수산물 수출 실적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