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사회적기업을 위한 ‘사모펀드’ 조성
SK, 사회적기업을 위한 ‘사모펀드’ 조성
  • 김기성 기자
  • 승인 2017.12.04 1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와 KEB하나은행, 모두 50억원 투자…연말까지 130억원 규모 성장 목표
사회적가치 확산 및 투자 수익 확보 위한 새로운 자본 시장 형성
최 회장, “성장재원과 투자수익, ‘두 마리 토끼’”
지난 6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SK]
지난 6월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SK]

 

[그린포스트코리아 김기성 기자] SK그룹이 사회적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해 사모펀드를 결성하고 투자자로 참여한다.

이번에 결성된 사모펀드 ‘사회적기업 전문사모 투자신탁1호(이하 투자신탁1호)’에는 SK행복나눔재단과 KEB하나은행이 각각 40억원과 10억원을 우선 투자했다. 현재 국내 및 외국계 금융사가 투자를 검토 중이며, 연말까지 130억원 규모의 펀드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펀드 운용을 맡은 IBK투자증권은 중기특화 증권사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회적기업 발굴과 성장, 발전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투자신탁1호는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여타 사모펀드와는 다른 자본시장을 국내에 선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펀드 운용으로 투자수익을 얻고, NGO, 개인투자자 등의 사회적기업에는 투자금을 제공한다.

사회적기업은 정부 예산이나 기업의 지원만으로 중‧장기 성장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데 애로사항이 있었다. 투자자도 사회적기업을 평가할 기준과 재무정보가 부족해 투자를 결정하기 힘든 측면도 있었다.

투자신탁1호는 이런 한계를 개선해 투자 대상이 될 사회적기업 후보군의 재무 성과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투자 대상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계약 기간 동안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 △재무적으로 성장한 수준 △투자 수익률 등 종합적인 투자 정보를 시장에 공개해 투자자를 지속적으로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사회적기업 투자를 위한 사모펀드가 조성돼 사회적기업과 투자자 모두가 ‘성장 재원’과 ‘투자 수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라며, “사회적 가치를 우선으로 자본을 투자하는 환경이 조성돼 사회적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gskim@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