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온 겨울, 포항 이재민 실질적 도움 절실
다가온 겨울, 포항 이재민 실질적 도움 절실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1.18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KBS]
[출처= KBS]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경상북도 23개 시, 군이 모여 포항 지진 피해복구에 힘을 모은다.

경상북도는 포항 지진에 따른 조속한 피해복구 및 현장지원을 위해 18일, 포항시청서 23개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군 부단체장 현장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11월 23일 수능과 최대한 빠른 시일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 취지로 이뤄졌다.

이들은 포항시의 지진발생 대처상황을 보고 받고 각 지역서 가용 가능한 인력, 장비 등을 총동원해 유관기관 및 지역주민들과 연계한 실질적인 피해복구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기온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대책 중요성이 제기됐다. 주민들이 조속히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고 해결될 수 있도록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재난은 중앙과 지방이 따로 없다"며 "함께 협력해서 오로지 국민들만 보고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에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고 중앙 및 지역에서는 물적, 인적자원을 파견해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