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수난의 시대…또 살충제?
'달걀' 수난의 시대…또 살충제?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1.14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농가서 '피프로닐 설폰' 검출
[출처= 환경TV DB]
[출처= 환경TV DB]

[그린포스트 코리아 황인솔 기자] 국내산 달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인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살충제 달걀' 사태 이후 지난 10월 10일부터 정부는 안전기준을 강화해 살충제 검사항목을 확대·적용했다. 새롭게 추가된 항목을 기준으로 전통시장과 온라인 쇼핑몰 등에 유통되는 달걀 80건을 수거, 검사한 결과 4개 농가(충남 3곳, 전북 1곳)의 달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인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을 초과했다. 해당 농장의 계란은 회수 후 폐기한다.

피프로닐 잔류 허용기준은 0.02mg/㎏인데, 4개 농가 달걀에서는 0.03~0.26mg/㎏이 검출됐다.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 11호성) △계룡농장(난각: 11계룡) △재정농장(난각: 11재정) △사랑농장(난각: 12JJE)에서 생산·유통된 달걀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정부는 산란계 농가 불시 점검·검사 과정에서 경기 안성 소재 승애농장이 보관 중인 달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돼 전량 폐기했다. 해당 농가는 산란계 병아리 구입 후 11월 8일 첫 달걀을 생산해 물량이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