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 날’ 3000여 명 대성황
‘경주시의 날’ 3000여 명 대성황
  • 박태윤 기자
  • 승인 2017.11.13 1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찌민-경주 엑스포 개막 이틀째
천년고도 경주의 멋과 흥으로 베트남 호찌민을 수 놓다
경주엑스포, 경주시의 날 대성황
경주엑스포, 경주시의 날 대성황

 

한류열기로 뜨거운 베트남에서 신라 문화를 비롯한 한국 문화를 선보이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이 11일 대단원의 막을 올리고 23일 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경주시는 개막 이틑날인 12일 응후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이번 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천년고도 경주를 베트남에 제대로 알리기 위해 ‘경주시의 날’ 행사를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경주시와 호찌민시 양 도시 관계자와 베트남 한인회, 호찌민 시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해 한국과 경주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나타내며 대성황을 이뤘다. 

행사의 시작은 경주의 자랑인 신라고취대가 맡았다. 1350여 년전 신라의 독특한 악기와 화려한 연주복, 신비로운 음률이 호찌민의 밤하늘을 수놓으며 참석자들의 시선과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공식행사에는 호찌민 시장인 응우엔 탄 퐁 인민위원장과 최양식 경주시장의 인사말에 이어 모듬북 공연, 국악관현악, 판굿, 비보잉을 비롯해 베트남과의 합동 사자춤 공연, 전통의상 패션쇼 등 1시간 가량의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참석자 모두가 태극기와 베트남 국기를 흔드는 퍼포먼스로 행사의 막을 내렸다. 

최양식 경주시장이 응우엔 티엔 년 호찌민 당서기에게  LED로 만든 호찌민시기를 전달하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이 응우엔 티엔 년 호찌민 당서기에게 LED로 만든 호찌민시기를 전달하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지난 5월 경주에서 개최된 ‘호치민 in 경주’에 이어 양 도시간 뜻 깊은 만남이 이뤄지게 된 것은 역사와 전통, 가치관의 동질감에서 비롯됐다. 두 도시가 ‘특별하고 자연스러운 파트너’가 된 것 같아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근면과 성실, 겸허함과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열정을 가진 베트남 국민들의 성품에 깊은 호감과 친근함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주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한국의 대표적인 역사문화도시로, 세계문화유산을 비롯해 찬란한 문화유적과 민족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시”라며, “호치민 시민을 비롯한 많은 베트남 사람들이 경주를 찾을 수 있도록 호찌민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개막 이틀째를 맞은 엑스포에서는 ‘한국문화존’의 신라역사문화관, 경북․경주시홍보관, 유교문화교류관, 새마을관 등을 비롯해 대한민국의 문화관광자원을 홍보하고 우수한 제품을 알리기도 했다. 

또한 9.23공원에 마련되는 특설무대에서는 경상북도 23개 시군 공연, 유교문화공연, 대구시의 날 행사, 경북도립 국악단 ‘화랑의 사랑이야기’, 충주시립 우륵국악단 ‘한국의 미(美)’, 전라북도 도립 어린이교향악단 ‘뷰티풀 하모니’, 한국전통국악공연, 자연염색 패션쇼, 부산시립 국악관현악단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이 열렸다.

캄보디아와 터키에 이어 세 번째로 해외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2017’은 한류를 사랑하는 베트남 사람들과 동남아를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대한민국과 경상북도, 경주시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