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숲, 제주 '치유의 숲' 선정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숲, 제주 '치유의 숲' 선정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1.07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산림청]
제주 서귀포시 치유의 숲 [출처= 산림청]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치유의 숲'이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됐다.

산림청은 생명의숲, 유한킴벌리와 함께 '제17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를 열었다. 서류심사와 온라인 시민투표, 현장심사를 거쳐 △아름다운 생명상(대상) 1개소 △공존상(우수상) 7개소 △누리상(시민투표상) 1개소의 총 9개소가 선정됐다.

아름다운 생명상으로 선정된 제주 서귀포시 치유의 숲은 해발 320~760m에 위치해 한라산의 다양한 식생, 조류, 야생동물은 물론 삼나무, 편백조림지가 어우러진 곳이다. 또한 제주의 자연과 전통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숲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공존상으로는 △강릉시 강릉고등학교 솔숲 △인제군 원대리 자작나무 숲 △성주군 성밖숲 △부산 성지곡 삼림욕장 편백나무 숲 △남원시 닭뫼마을 숲 △순천시 순천공업고등학교 녹나무숲 △제주 선흘 곶자왈 동백동산이, 투리상으로는 △고흥 쑥섬 숲이 각각 선정됐다. 

총 110개소가 참여한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의 시상식은 11월 3일, 서울 문학의 집에서 진행됐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는 전국의 숲뿐만 아니라 그 곳을 지키고 가꿔 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찾는 대회"라며 "숲의 가치를 공유하고 보전에 모두가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 부탁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