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하수 분뇨 원인, 오염 심화 나타나..”
“제주 지하수 분뇨 원인, 오염 심화 나타나..”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7.10.25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 오염원 차단,지하수 조사 관리 강화 나서

 

 

제주도 지하수가 점차 먹는 물 수질기준 위험수위를 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에 따르면, 2017년도 2차 지하수 조사결과, 유해성분인 휘발성 물질이나 농약성분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서부지역 3개관정과 남부지역 1개 관정의 질산성질소(NO3-N) 농도는 먹는물 수질기준 10 mg/L을 초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기존 108개소에서 세밀한 조사를 위한 관측정간 거리 및 중산간 액비살포지, 축산농가 분포 등을 고려, 하류지역에 20개소를 추가하여 128개소(권역별 32개소) 관정에 대해 수질을 모니터링한 내용이다.

2차 지하수 수질모니터링 결과를 보면 주요 오염 지표인 질산성질소 농도는 0~17.8 mg/L(농도범위는 첨부한 지도 참조)이었고, 염소이온은 2~88.3 mg/L(먹는물 수질기준 250 mg/L)이었다.

특히 질산성질소 전체 평균값은 2.5 ㎎/L이었고, 지역적으로 보면 서부, 동부, 남부 및 북부가 각각 4.1 mg/L, 2.5 mg/L, 1.8 mg/L 및 1.0 mg/L이며, 서부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높게 분석됐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질산성질소의 농도 증가는 비료, 축산분뇨, 하수 등의 영향으로 발생하며, 10 mg/L을 초과한 4개 관정 중 1개 관정(서부지역)은 질소동위원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분뇨에 의한 오염으로 분석돼 오염원을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에에 대해 보건환경연구원 오상실 원장은 “앞으로도 수질 측정망 운영을 강화하여 수질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수질 개선 대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제공할 것”이라며, “관련 부서와 협업하여 사전에 오염원을 제거하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kohj0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