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어린이 놀이시설·먹거리·교통까지.. 정부의 '안전' 약속
[카드뉴스] 어린이 놀이시설·먹거리·교통까지.. 정부의 '안전' 약속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0.19 22: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 황인솔 기자]
[그래픽= 황인솔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10월 1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 1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어린이 안전대책 주요 추진과제를 논의, 확정했습니다. 최근 용가리과자, 놀이기구 멈춤사고 등 어린이 안전을 위협하는 사고가 계속 발생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첫 번째는 어린이 제품 안전관리 강화로 어린이용 매트 안전성 조사, 핑거페인트 등 논란 제품 위해요인 조사 즉시 실시 등이 이뤄집니다. 또한 안전 모니터링을 2017명 60명에서 2019년 120명까지 확대, 연령별 맞춤형 교육 시스템도 보급될 예정입니다.

두 번째는 유원시설 안전 강화입니다. 사고 위험 높은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무허가 유원시설 단속, 실내 유기기구 충격흡수재에 불연, 난연 의무 사용 확대, 안전 울타리 설치 의무화 등이 이뤄집니다.

세 번째는 어린이 식품 안전기준이 강화됩니다. 기준 위반 적발시 영업허가 취소, 또는 영업소 폐쇄로 이어지고 액체질소, 신맛 캔디 등 우려 품목에 취급주의 표시가 의무화될 계획입니다. 또한 어린이집, 유치원 등 아동시설 위생지도 점검이 강화됩니다.

그리고 정부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대책을 2018년까지 수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약속들, 잘 지켜질 수 있도록 국민들의 관심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