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보급 확대 방안…'그린 카 포 올' 컨퍼런스서 논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방안…'그린 카 포 올' 컨퍼런스서 논의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24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국·내외 친환경차 전문가와 주요 친환경차 보급 국가들의 정책방향 및 향후전략 공유
[사진=환경TV DB]
[사진=환경TV DB]

국내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에서 국제 컨퍼런스가 열린다.

환경부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6일 오후1시부터 ‘그린 카 포 올(Green Car For All) : 친환경차 보급 정책의 현재와 미래’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국, 유럽, 중국 등 주요 친환경 자동차 보급 국가들의 정책방향과 향후 전략 등의 각종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친환경 자동차의 효율적인 자생력 강화 방안도 컨퍼런스에서 논의된다.

이번 행사는 각국의 친환경차 전문가들의 발표와 패널 토론으로 진행된다.

먼저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 일본 환경성 환경관리국 교통환경과, 중국 환경보호부 등 각국의 친환경차 전문가들이 캘리포니아 ZEV(친환경차 의무판매제), 일본의 차세대 자동차 보급 정책,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보급 정책 및 미래 전략 등을 발표한다.

이어 한국생산성본부와 한국교통연구원에선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보조금 체계 개편을 비롯해 의무판매제의 필요성과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본 국내 전기차 시장의 가능성과 과제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효율적인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이번 컨퍼런스 발표자들이 참여하는 패널토론도 열린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국가별 보급 정책을 공유하고 향후 보급 전략을 토의하는 이번 국제 컨퍼런스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장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통해 미세먼지 감축과 대기질 개선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