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풍계리서 규모 3.0 지진 발생…기상청, "핵실험 가능성 無"
북한 풍계리서 규모 3.0 지진 발생…기상청, "핵실험 가능성 無"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23 22: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핵실험 당시 인공지진 때보다 규모작아

日 언론, 진원깊이 0km 인공지진 가능성↑
북한 지진 발생 지점 [출처=기상청]
북한 지진 발생 지점 [출처=기상청]

 

북한 핵실험장에서 20여km 떨어진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자연지진으로 분석했지만, 일각에선 폭발에 따른 지진으로 의심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29분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23km 지역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41.14도, 동경 129.29도다. 지진 발생 지점은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함북 길주군 풍계리와 근접한 곳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날 지진 규모는 종전 여섯차례에 걸친 북한의 핵실험에 모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북한 핵실험 당시 지진 규모는 △2006년 1차 규모3.9, △2009년 2차 규모4.5, △2013년 3차 규모4.9, △2016년 1월 4차 규모4.8, △2016년 9월 5차 규모5.0, △지난 3일 6차는 규모5.7 등이었다.

기상청 측은 "파형을 보면 인공지진이 아닌 자연지진으로 분석된다"며 "핵실험 가능성은 현재로서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일본 언론에선 북한에서 있는 규모 3.4 지진이 7번째 핵실험으로 인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 교도통신 등은 북한 길주에서 있는 지진의 진원 깊이가 0km로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