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정자 화재 진압 중 붕괴… 소방관 2명 사망
강릉, 정자 화재 진압 중 붕괴… 소방관 2명 사망
  • 정석원 기자
  • 승인 2017.09.17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Teacher Next Door]
[출처=Teacher Next Door]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사망했다.

이날 오전 4시 30분경,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의 정자 석란정이 무너지면서 소방관 두 명이 매몰돼 숨졌다.

강릉소방서 경포119 안전센터의 이영욱 소방위(59)와 이호현 소방사(27)는 오전 3시 50분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화 작업 중 정자 잔해에 매몰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소방관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당시 심정지 상태였고, 인근 아산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잇달아 사망 판정을 받았다.

1956년에 지어진 석란정은 높이 10m로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철거를 앞둔 무허가 건물이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향후 유족과 장례절차를 협의하고 훈장 추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