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의 시대, 상암 DMC 새 길을 모색한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 상암 DMC 새 길을 모색한다
  • 김기성 기자
  • 승인 2017.09.13 1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상암 DMC 누리꿈스퀘어에서 ‘2017 DMC 국제컨퍼런스’ 개최
[출처=2017 DMC 국제 컨퍼런스 홈페이지 캡쳐]
[출처=2017 DMC 국제 컨퍼런스 홈페이지 캡쳐]

오는 28일,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로 전 세계 미디어 전문가들이 집결한다.

서울시는 첨단 M&E 클러스터로 변모한 상암 DMC의 조성과정과 운영성과를 국내‧외에 공유하는 ‘2017 DMC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의 주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뉴미디어와 스마트시티의 미래‘다. 특히, 손석희 JTBC 보도담당 사장과 영국 디지털 프로덕션 파트너십(DPP)의 마크 해리슨(Mark Harrison) 대표가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또한, 성균관대학교 김도년 교수가 ‘스마트미디어시티로의 도약’ 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게 된다.

이외 주요 연사로 미국 MIT 데니스 프렌치먼교수, 영국 포스 스트리트 (Fouth Street) 댄 앤더슨 대표, 중국 상하이 통지대학교 샤 용지에 교수, 미국 시러큐스대학 다니엘 파체코 석좌교수 등이 참석한다.

‘2017 DMC 국제컨퍼런스’에는 관련 학계 및 협회, 기업인, 일반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DMC 홈페이지 (http://dmc.seoul.kr/index.do)를 통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김선수 서울시 산업거점조성반장은 “2017 DMC 국제컨퍼런스는 세계 산업성장의 중심으로 자리 잡고 있는 스마트미디어시티의 미래, 그리고 뉴미디어 플랫폼 및 콘텐츠의 변화에 대한 세계적인 흐름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DMC의 과거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으니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