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 2017 환경사랑공모전 수상작은?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 2017 환경사랑공모전 수상작은?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11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위성60'·'미세먼지 대왕'·'쓰레기를 치우는 사람들' 등 3개 부문별 대상 수상작 발표

한국환경공단, 성남 한국잡월드서 오는 26일 시상식 및 전시회 개최
에코위성60 [출처=한국환경공단]

'환경을 사랑하는 우리, 환경 애(愛) 더하다'를 주제로 개최된 '2017 환경사랑공모전'의 수상작이 발표됐다. 

한국환경공단은 '2017 대한민국 환경사랑 공모전' 수상작 45점을 선정해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정크아트, 지면광고, 사진 등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부문별 대상은 정크아트 '에코위성60(윤운복 작)', 지면광고 '미세먼지 대왕(서대진 작)', 사진 '쓰레기를 치우는 사람들(박동철 작)'이 선정됐다.

정크아트 부문 대상인 '에코위성60'은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전기·전자제품 부속, 발광다이오드(LED), 아크릴 등의 폐자원을 작품소재로 적절히 활용, 인공위성의 모습을 정교하게 표현한 것이 심사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또 이 작품은 자동으로 움직이는 키네틱 아트작품으로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인 인공위성을 실제와 같이 묘사했을 뿐만 아니라 동적인 움직임까지 가미한 것이 높은 호응을 받았다.

지면광고 부문 대상인 '미세먼지 대왕'은 세종대왕 동상이 미세먼지에 가려 보이지 않는 상황을 광고 이미지로 표현,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작품 속에 실감나게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대한민국의 대표 상징물인 '세종대왕 동상'을 광고 이미지의 소재로 잘 활용해 광고 주목도를 높이고, 재치 있는 제목으로 환경에 대한 메시지도 잘 드러냈다는 것이 심사위원들의 종합적인 평가다.

미세먼지 대왕 [출처=한국환경공단]

사진 부문 대상인 '쓰레기를 치우는 사람들'은 수도권 최대 식수원인 충주호가 집중호우로 인한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청소활동을 통해 호수를 청정하게 지키고자 하는 사람들의 노력을 잘 포착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물환경이 위협받는 상황과 이를 극복하는 인간의 노력을 잘 대비해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아 대상에 선정됐다.

수상작은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한 총 3차례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부문별 15점씩 총 45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정크아트 대상에는 700만 원, 지면광고 대상에는 500만 원, 사진 부문 대상에는 400만 원의 상금과 함께 환경부 장관상을, 각 부문별 금상 이하 수상자에게는 상금과 함께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오는 26일 경기 성남시 한국잡월드 한울강당에서 오후 3시부터 진행하며, 공모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조세현 사진작가 등이 자리를 함께할 예정이다.

전병성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공모전은 환경보전과 실천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기회"라며 "수준이 한껏 높아진 이번 수상작품들을 많은 국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치우는 사람들 [출처=한국환경공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