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후변화 적응 계획, 개도국에 알린다
우리나라 기후변화 적응 계획, 개도국에 알린다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9.10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아시아 기후변화 적응 국제포럼 개최

우리나라의 경험과 모범 사례소개, 제8차 개도국 적응 역량 강화 교육과 연계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적응계획을 소개하고, 아시아 각국의 기후변화 계획을 돕기위한 국제 포럼이 서울에서 열린다.

10일 환경부는 유엔기후변화협약과 함께 '2017 아시아 국가적응계획 국제포럼'을 11일부터 이틀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호텔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포럼은 환경부가 2009년부터 개최했던 국제회의로, 올해 유엔기후변화협약의 국제회의와 연계해 아시아 각국의 기후변화 적응계획을 수립·이행하는 데 필요한 사항을 논의한다.

올해는 국내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 지정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글로벌 국가적응계획 지원기관인 유엔개발계획, 유엔환경계획,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가 준비했다.

이번 포럼에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 녹색기후기금 등 국제기구를 비롯해 20여개국 아시아 국가적응계획 담당 공무원 기후변화 적응 관련 국내·외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아시아 국가적응계획의 향상'을 주제로 소규모 세션으로 진행되며, 각국의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포스터가 전시된다.

포럼 첫째 날에는 아시아 지역의 성장과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기회로서 기후변화 및 적응 관련 현황을 다룬다. 총회 후에는 참가자를 세그룹으로 나눠 주요 기후변화 영향 분야인 '농업과 어업', '물과 건강', '도시와 주거'에 관한 각국의 적응대책과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주요 적응 방안을 토론한다.

둘째 날엔 기후변화 적응을 체계적으로 알리고, 조직하고, 협력을 도모하는 플랫폼으로서의 국가적응계획을 다룬다. 이어 국가적응 계획의 수립과 이행을 위한 재정지원 등 다양한 방법도 논의된다. 총회 후엔 국가적응계획을 발전시키기 위한 필수 요소인 '지식기반 강화', '모니터링 및 평가강화' 등에 관한 각국의 사례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눈다.

환경부 측은 "이번 포럼과 교육에서 우리나라의 적응사례와 경험을 널리 소개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아시아 각국의 적응계획 수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이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제2차 국가적응대책을 수립, 이행하고 있다.

김영훈 환경부 기후미래정책국장은 "2015년 파리협정 이후 전세계에서 기후변화 국가적응계획의 수립과 이행이 중요시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앞으로도 아시아 지역의 적응역량 강화를 이끌어가는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과 연계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서울 중구 프레이저플레이스 센트럴 호텔에선 19개 아시아국가의 적응 담당 관계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제8차 개도국 적응 역량강화 국제교육'이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