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최고풍속209km/h 4등급 '격상'...플로리다 상륙
허리케인 '어마' 최고풍속209km/h 4등급 '격상'...플로리다 상륙
  • 강승만 기자
  • 승인 2017.09.10 16: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CNN]
[출처=CNN]

플로리다주 최남단 키웨스트 지역이 허리케인 어마(Irma)의 영향권에 들었다. 최고강도 5등급에서 쿠바를 지나며 한 단계 약화됐던 어마는 다시 등급 4로 세력이 강화됐다.

10(현지시간) 글로벌 방송사 CNN에 따르면 어마가 근접하면서 플로리다주 최남단 키웨스트 지역이 강풍, 폭우에 휩싸였다.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 데이터에 따르면 어마는 현재 최대 시속 130마일(시속 209km) 4등급으로 플로리다주 최남단 키웨스트를 거쳐 북상하고 있다. 어마는 쿠바를 통과하면서 최고풍속 120마일(시속 193km) 3등급 수준으로 쿠바의 북부 해안을 통과 후 세력을 강화, 이날 오전(현지시간)에 플로리다 주 서부 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

주 당국은 생명을 위협하는 폭풍과 해일을 우려해 주민들에게 강제 퇴거 명령을 내렸고 650만명의 주민이 북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플로리다주 마이에미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던 어마는 템파를 통해 플로리다주를 종단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주 대피 지역내의 주민들의 수는 이미 640만명을 넘어섰다.  주 전체 인구의 4명중 1명이 대피한 셈이다.

어마가 접근중인 가운데 또다른 허리케인 2개가 육지를 향하고 있다. 멕시코 만과 카리브 해에서는 허리케인 ‘호세’와 ‘카티아’가 육지를 향해 북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리케인 '어마', '호세' 위성사진. [출처=미 국립 허리케인센터]

허리케인 '어마', '호세' 위성사진. [출처=미 국립 허리케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