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9~10일 美플로리다 상륙...주민 500만 강제 대피령
'허리케인 '어마' 9~10일 美플로리다 상륙...주민 500만 강제 대피령
  • 강승만 기자
  • 승인 2017.09.09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본토 북상...플로리다 20만명 대피 행렬  
[출처=CNN]
[출처=CNN]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Irma)'의 미국 본토 상륙이 임박하면서 플로리다주 주민 500만 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글로벌뉴스통신사 AP통신이 보도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어마는 8일(현지시간) 오후 6시 현재 마이애미에서 남동쪽으로 510㎞ 떨어진 해상에서 시속 250㎞의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미 본토를 향해 북진하고 있다.

어마는 현지시간 9일 밤과 10일 새벽 플로리다에 상륙할 예정이며 이미 주민 20만명이 대피길에 올랐다. 

어마는 카리브해 일대 도서국가를 초토화, 인명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버진아일랜드와 생마르탱섬에서 각각 최소 4명, 영국령 아퀼라 섬에서도 1명의 사망이 보고되는 등 10여명 이상이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 등급인 카테고리 5 허리케인인 어마는 풍속이 시속 295km(185마일)에 달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폭풍인 태풍 '하이옌'급 파괴력을 갖고 있는 걸로 분석됐다.
 
허리케인 분류상 최고 위력인 카테고리 5등급으로 50시간 넘게 유지했던 어마는 카리브해 북부 영국령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를 지나며 세력이 약화해 카테고리 4등급으로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어마가 오는 10일 새벽 플로리다주 키웨스트 지역을 지나며 카테고리 5등급으로 다시 세력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