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한컷] 무너진 일본의 대성당, 핵으로 증발한 인간 존엄성
[오늘의 한컷] 무너진 일본의 대성당, 핵으로 증발한 인간 존엄성
  • 정석원 기자
  • 승인 2017.09.04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The Japan Times]
[출처=The Japan Times]

지금으로부터 72년 전인 1945년 9월. 미국의 한 저널리스트는 원폭으로 인해 도시의 1/3이 파괴되고 7만 4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일본 나가사키에 위치한 우라카미 대성당(Urakami Cathedral)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았다.

성당 주변에는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는 적막함이, 희망과 성스러움마저 빼앗아 버린 핵폭탄의 피해가 역력하다.

한편, 중국 ‘과학기술대’의 원롄싱(溫聯星) 교수 연구팀은 4일 북한 6차 핵실험의 폭발 위력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나가사키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3~7.8배라고 밝혔다.

북한의 핵 실험으로 한반도가 공포에 휩싸인 요즘, 

2045년 '명동대성당'을 기록한 사진이 1945년 우라카미 대성당의 모습이 아니길...

schung21@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