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계란, 김제서 '플루페녹수론' 성분 재검출
살충제계란, 김제서 '플루페녹수론' 성분 재검출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8.26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에서 유일하게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김제 한 산란계 농장에서 재검사 결과 또다시 플루페녹수록이 검출됐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 김제시 죽산면 한 산란계 농장이 생산한 달걀에서 플루페녹수론 0.008mg/kg이 검출됐다. 이 농장은 지난 20일에도 같은 양의 플루페녹수론이 검출돼 출하 정지 명령을 받은바 있다. 

플루페녹수론은 기준치 이하의 잔류도 허용되지 않는 살충제다. 해당 농장은 난각 번호가 없는 소규모 방사형 농가로, 현재 닭 2500마리를 방목해 키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 농장에서 이달 유통한 달걀 4245개 중 1701개를 회수해 폐기했지만, 회수되지 않은 나머지 달걀은 이미 식단에 올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반면 농장주는 '살충제를 사용한 사실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 농장이 생산한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재차 검출된 원인을 찾기 위해 조만간 정밀 검사를 할 예정이다.

hypark@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