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전자파 측정' 김천 취소, 결국 주민 설득은 실패
사드 '전자파 측정' 김천 취소, 결국 주민 설득은 실패
  • 김호중
  • 승인 2017.08.12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제공 =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국방부와 환경부 12일 오후 성주 사드 부지에 대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에 현장확인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주민들의 반발로 일부 지역은 측정이 취소되었다.

국방부는 이날 실시하기로 한 김천 혁신도시 내에 전자파 안정성 측정은 주민들의 반대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역민의 전자파 측정을 요구하면 언제든지 측정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확인작업은 미군에 1차로 공여된 32만여㎡에 대한 전자파와 소음, 토양 부문 등이 제대로 측정됐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환경부가 보완 등의 의견을 내면 국방부는 내부도로, 미군 숙소, 장비 설치를 위한 패드 등에 대한 임시 보완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환경부의 의견이 나온다고 해도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 사드 부지의 임시 보완공사는 난항이 예상된다.

공사가 진행되려면 육로를 통해 공사 장비와 자재가 들어와야 하지만 주민들이 진입도로를 막고 있는 상황에서 헬기를 통한 공수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국방부와 미군 측이 이날 소규모환경영향 평가를 앞두고 직접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선 것도 이러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 날 성주 사드 기지 내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정부와 차별성을 강조했다.  

서 차관은 "전 정부는 사드배치를 이미 결정해놓고 요식행위로 소규모,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생각"했다며 "현 정부는 일반환경영향평가는 엄정하게 철저하게 실시해서 그 결과에 따라 사드 배치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마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직접 주민을 만나 '미 병사의 조롱 웃음' 논란에 대해 해명하려 했지만 거부당했고 기자회견 통한 사과에도 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석주 소성리 이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사과를 요구했는데 4개월이 지나서 전자파 측정을 하는 날에 사과를 한다는 게 진정성이 있냐"고 반문하며 "의도적인 사과를 한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자료사진 [제공 = 참여연대 평화구축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