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김영주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현역 불패' 이어졌다
환노위, 김영주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현역 불패' 이어졌다
  • 표수연 기자
  • 승인 2017.08.11 1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적격' 채택…"노동 행정 기틀 마련해야"
11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오른쪽)가 인사청문회에 임하고 있다. [출처=국회방송 캡처]

 


11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적격' 의견으로 채택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종료 직후인 오후 6시 30분 여야 합의하에 보고서 채택을 의결했다.
 
환노위 위원들은 청문보고서에서 "김 후보자가 노동조합 활동가와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등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고용노동부 장관으로서 역할을 적절히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후보자의 도덕성 및 준법성과 관련해 특별한 소득 없는 딸의 재산형성과정과 후보자의 현금성 자산 증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환노위는 이어 "낮아진 고용노동부 위상을 정상화하고 노동 행정이 정권과 장관에 따라 바뀌지 않도록 기틀을 마련해달라"고 김 후보자에게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00년 인사청문회 제도 도입 후 인사청문회장에 섰던 현역 의원이 낙마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 김 후보자는 3선 현역 의원으로, 문재인 정부 5번째 현역 의원 출신 국무위원 후보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