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인문자원, 보존자원으로 확대 지정해야 ”
“제주 인문자원, 보존자원으로 확대 지정해야 ”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7.08.09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 김태윤 선임연구원, 제주보존자원 발굴․관리방안 제시

[환경TV제주=고현준 기자] “제주의 인문자원도 제주의 중요한 보존자원으로 확대 지정해야 한다 ”

제주연구원(원장 강기춘) 김태윤 선임연구위원은 9일 ‘제주지역 보존자원의 발굴과 관리방안에 대한 연구’에서, 보존자원을 확대 발굴해 지정하고, 관리기준도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 박사는 제주지역 보존자원의 지정․관리 현황 및 문제점에 대해 "제주의 역사⋅문화자원은 제주의 고유한 특성을 지니고 있으며, 생태⋅환경자원과 함께 제주다움을 형성하는 중요한 자원이므로, 이들 자원을 확대․지정해 종합적․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특별자치도는 보존자원의 관리에 관한 조례(이하 ‘보존자원 관리 조례’라 함)에 따라 보존자원을 지정․관리하고 있는데, 현재 화산분출물과 지하수 등 7종의 자원에 한정하여 보존자원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는 것.

2012년 보존자원 관리 조례 제정 이후, 7종의 보존자원이 지정․관리돼 제주특별자치도 보존자원인 화산분출물(송이, 용암구, 용암수형, 용암석순, 용암고드름), 퇴적암, 응회암, 패사, 검은모래, 자연석, 지하수 등이 이에 포함됐다는 얘기다.

김 선임연구원은 "현재, 보존자원 관리 조례는 보존자원(현재, 지정⋅고시된 자원)과 보존자원 지정대상으로 구분하고 있는데, 보존자원 지정대상도 모두 보존자원으로 지정해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