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환경TV]기세등등 폭염, '입추' 지나야 주춤한다?
[날씨는 환경TV]기세등등 폭염, '입추' 지나야 주춤한다?
  • 표수연 기자
  • 승인 2017.08.07 0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환경TV]

 


월요일인 7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표 중인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겠다.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더울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요지역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부산 34도 △광주 34도 △대전 35도 △청주 35도 △대구 36도 △전주 33도 △춘천 33도 △강릉 30도 △백령 28도 △울릉·독도 30도 △제주 33도 등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번 더위가 오는 9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면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약간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기상청은 "더운 날씨의 연속으로 온열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니 한낮에는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과 경북은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그밖의 남부지방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고 대기불안정으로 경남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비가 오는 지역 서울·경기·강원·충청·경상·울릉·독도·서해5도·북한 등의 강수량을5~50㎜로 내다봤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서해상 및 동해상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특히 서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편 제5호 태풍 노루는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서쪽 약 3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으며 제주남쪽과 동해남쪽 먼바다에 발효됐던 풍랑특보는 해제된 상태다.
[출처=기상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