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發 런던行 미술여행 '런던 나우' 코오롱과 함께해요
과천發 런던行 미술여행 '런던 나우' 코오롱과 함께해요
  • 표수연 기자
  • 승인 2017.07.17 18: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런던 나우' 전시 스페이스K_과천에서 무료 개최
 코오롱그룹이 여름문화축제 '런던 나우(London Now)' 전시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최근 영국을 무대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청년작가 3인의 작품 20여점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것으로 오는 9월 8일까지 코오롱 본사 로비에 있는 '스페이스K_과천'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전시에 참여한 세 명의 작가는 출생지와 스타일은 모두 다르지만 '런던이 배출한 아티스트'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참여 작가 애나 프리먼 벤틀리(Anna Freeman Bentley)는 현대인이 영위하는 실내 공간 및 주변 환경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했다. 그리고 그 환경에서 파생된 인간의 상호 작용을 화폭에 담았다.

'런던 나우' 참여 작가. 왼쪽부터 사라 레더만(Sarah Lederman), 애나 프리먼 벤틀리(Anna Freeman Bentley),벤자민 브렛(Benjamin Brett) [출처=코오롱그룹]

 


벤자민 브렛(Benjamin Brett)은 자유분방한 조형과 선묘가 특징이다. 기존 회화의 전형적인 문법과 관습으로부터 거리를 둔다. 사라 레더만(Sarah Lederman)은 작가 개인의 기억과 경험에서 현대와 과거, 공상과 신화를 넘나드는 풍부한 표현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런던 나우' 전시는 전 세계로부터 창조적 에너지를 포용하고 새롭게 재생산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런던 미술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는 한·영 예술기관 및 예술가간의 장기적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 기간에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아임 페인터(I'm a Painter)'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관람객은 전문 강사의 도움을 받아 투명아크릴보드에 아크릴 물감으로 직접 그림을 그려 보며 화가의 작업을 경험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pacek.co.k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코오롱은 1998년부터 매해 여름마다 지역사회를 위해 공익사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2009년부터는 작품 전시 중심인 '코오롱여름문화축제'를 매년 개최해 지역사회와 함께하기 위해 노력했다. 

코오롱여름문화축제를 주관하는 '스페이스K'는 문화예술 지원 및 나눔을 목표로 코오롱이 직접 운영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과천과 대구 두 곳에 갤러리를 두고 연간 10여회 무료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스페이스K_과천 '런던나우' 전시장 전경 [출처=코오롱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