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방미]경제인단 52명...포스코 권오준·KT 황창규 빠져
[문재인 대통령 방미]경제인단 52명...포스코 권오준·KT 황창규 빠져
  • 강승만 기자
  • 승인 2017.06.29 0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중견기업이 3분의 2 차지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에는 국내 기업들을 중심으로 한 경제인 대표들이 동행한다.

방미경제인단은 총 52명으로 소속 기업별로 대기업 10명, 중견기업 14명, 중소기업 23명, 공기업 2명, 미국계 한국기업 2명, 주관 단체인 대한상의의 박용만 회장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이 3분의 2를 넘었다.

문 대통령의 첫 해외 방문인 만큼 재계 총수들이 대거 출동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물론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이 미국으로 출국한다. 

삼성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수감으로 권오현 부회장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총수들 대부분 문 대통령보다 먼저 비행기에 올랐다. 권 부회장은 경기도 기흥사업장과 수원본사에서 열린 글로벌 전략회의를 주재한 뒤 바로 떠났다. 최 회장도 별도로 마련한 항공편으로 문 대통령에 앞서 미국에 도착한다. 정 부회장은 지난주 초 미리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경제인단은 문 대통령과 함께 미국 워싱턴 D.C. 미국상공회의소에서 양국 상의 주최로 열리는 경제인행사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다. 이후 방미 기간 민간 경제외교에 나서며 현지 투자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에 3억 달러를 투자해 가전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LG전자도 테네시주에 세탁기공장 건설을 검토 중이다. 

SK그룹은 현지 기업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및 플랜트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기술 분야 등에서 미국에 투자할 계획이다. 

포스코 권오준 회장과 KT 황창규 회장은 명단에서 빠졌다. 

포스코는 "경제인단에 포함 안된 것은  철강업계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대한상의에서 나름의 기준을 갖고 선정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경제인단에 신청했지만 탈락한 KT는 "통신산업이 내수산업이기에 해외에 나가서 사업하는 것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econ@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