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농사로 '온실가스' 잡는다?…논 토양 탄소 저장량 최대 30%까지↑
쌀 농사로 '온실가스' 잡는다?…논 토양 탄소 저장량 최대 30%까지↑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7.05.21 09: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포커스뉴스]

 


온실가스 문제를 쌀농사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9일 전남대학교 연구진에 의해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식물의 광합성 작용을 응용해 토양 속에 빨아들이는 기술이 개발됐다.

전남대에 연구진에 따르면, 농업생명과학대학 최우정·김한용·윤광식 교수 연구팀이 논 토양의 탄소 저장량을 늘릴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의 기술 개발로 토양의 탄소 저장량을 증가시키면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산화탄소를 흡착해 침전시킬 수 있는 무기토양개량제를 논에 투입하면, 벼 생산성에는 변화가 없지만 토양의 탄소 저장량이 최대 30%까지 증가하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결과는 융합농업과학의 국제적 권위지인 '농업, 생태계, 환경 온라인판에 소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