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민의견 수렴한 개헌 약속...내년 6월 내각제 이뤄질까?
문재인, 국민의견 수렴한 개헌 약속...내년 6월 내각제 이뤄질까?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7.05.19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개헌을 내년 6월 반드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방침이다.

19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한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대선 공약대로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대선 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2022년 대선부터 대통령 4년 중임제로 전환할 것과 이를 위해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하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오찬 회동에서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 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졌다. 

또 정부의 사드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건의에 대해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에서 검찰개혁, 국가정보원 개혁, 방송개혁 등에 대해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