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중앙-지역 유관기관 함께 뛴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중앙-지역 유관기관 함께 뛴다
  • 박태윤 기자
  • 승인 2017.05.16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유관기관 … ‘경제엑스포’ 위해 기업홍보·통상지원 등 강화

오는 11월9일부터 12월3일까지 25일간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성공개최를 위해 다양한 중앙기관과 유관기관들이 참여콘텐츠를 속속 확정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관광공사,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서울 예술의전당,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의 중앙기관들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한국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과 관광자원들을 선보일 최고의 기회라 판단하고 참여를 결정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공동으로 11월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호찌민에서 ‘2017코리아브랜드 & 엔터테인먼트 엑스포’를 개최하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열리는 전 기간 동안 홍보관을 설치해 운영한다. 다양한 한류콘텐츠의 홍보 및 전시, 프랜차이즈 및 소비재 홍보, 비즈니스 상담회 등을 통해 문화교류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 역시 행사 전 기간 한국관광특별홍보관을 운영한다. 최근 사드문제  등으로 인해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동남아시아는 중국을 대체할만한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특별홍보관을 설치해 여행사 및 항공사의 방한상품 판촉존을 운영하고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및 체험존을 설치하는 등 동남아 관광객 유인을 위한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민속무용과 창작무용, 연희놀이 등으로 구성된 한국전통국악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 예술의전당은 뮤지컬, 연극, 현대무용, 발레, 국악 등의 ‘영상으로 만나는 명품 공연’(SAC on Screen)을 행사장 주무대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농식품박람회, 농식품수입바이오 초청상담회 등을 위한 경북 농식품 K-Food Fair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경상북도 출자출연기관들도 ‘경제엑스포의 신모델’ 제시에 초점을 맞추고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한다. 경북경제진흥원은 한류통상로드쇼, 청년창업제품 판로개척지원, 경북물산업전시회 등의 사업을 추진하며 경북통상은 한류통상로드쇼, 경북농식품 K-Food Fair를 준비한다.

경북관광홍보를 위해 경북관광협회가 경북관광홍보관을 운영하고, 경북관광공사는 시군 공연단 및 홍보관을 지원한다. 

이동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이 행사는 세계인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인 동시에 경제엑스포로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