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보람·소연 전속계약 만료 "4인 체제 및 개별 활동 적극 지원할 것"
티아라 보람·소연 전속계약 만료 "4인 체제 및 개별 활동 적극 지원할 것"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7.05.15 1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티아라 [출처=티아라 홈페이지]

 


티아라 멤버 보람·소연의 전속계약이 만료되면서 티아라가 오는 6월 4인체제로 컴백한다. 

15일 티아라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년간 함께 해온 티아라의 보람, 소연은 오늘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됨을 알려드린다"며 오랜 기간 함께 해오며 기뻤던 일, 슬펐던 일 등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지만 끝까지 함께 해준 보람, 소연의 앞날을 응원하며 더욱 번창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이미 예정되어있던 마카오 일정은 주최 측으로부터 연기 통보를 받은 상태이며 일본 일정은 4인 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향후 티아라는 4인 체제의 활동하며 개별 활동 또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