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황금연휴, 국립공원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 '눈길'
5월 황금연휴, 국립공원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 '눈길'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4.23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1일~14일 '국립공원 3050주간'
철쭉과 함께하는 지리산 노고단 하늘길.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올해 50주년을 맞은 국립공원과 설립 30주년을 맞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5월 황금연휴를 맞아 '국립공원3050주간'을 운영한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5월1일부터 14일까지를 '국립공원 3050 주간'으로 정하고 문화공연, 전시회, 특산물 장터, 국립공원 3050 홍보부스, 생태관광 등 5개 분야에 걸쳐 110여 개의 탐방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속리산 세조길 경관.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이번 주간 행사는 전국 곳곳의 국립공원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지리산 달궁야영장에서는 오카리나 연주가인 '한태주와 함께하는 숲 속 작은 음악회'가 열리고 계룡산 수통골 일대에서는 '자연과 문화의 한마당, 전통 마당극'이 열린다.

가야산 소리길 농산정.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지난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태백산에서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인 '임동창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경주에서는 역사문화 생태관광 프로그램인 '달빛기행' 등을 선보인다.

또 국립공원 구석구석의 숨겨진 매력을 재발견할 수 있는 '국립공원 힐링로드' 걷기대회가 열린다. 
국립공원 힐링로드는 국립공원 탐방로 중 저지대 위주의 걷기 좋은 가장 감성적인 길로 2014년 선정됐다. 계곡길, 문화길, 산책길, 숲길, 하늘길, 해안길 등 총 6개의 주제, 77개 구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속리산 세조길, 변산반도 적벽노을길 등 총 6개 구간에서는 손숙 전 환경부 장관 등 명사를 초청해 함께 길을 걸으며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을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월정사 전나무숲길.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힐링로드 구간별 체크포인트에서는 나만의 힐링로드 기념사진 촬영, 참가 기념품 증정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운영될 예정이다. 

참가 방법은 해당 국립공원 사무소로 전화하거나 현장에서 신청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방문객들이 5월 황금연휴 기간 국립공원 3050 주간 행사에 참여해 아름다운 국립공원에서 화창한 봄날을 만끽하고 자연의 소중함을 느껴 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