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황금연휴 특수 잡아라…면세점 '허니문' 마케팅 활활
5월 황금연휴 특수 잡아라…면세점 '허니문' 마케팅 활활
  • 백경서 기자
  • 승인 2017.04.17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국인 고객 쇼핑 사진 [출처=갤러리아면세점]

 


최근 중국 관광객이 감소, 매출 급감으로 내국인 모셔오기에 사활을 건 면세점 업계가 5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결혼한 신혼부부 잡기에 나섰다.  

우선 갤러리아면세점은 예비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5월 31일까지 청첩장 혹은 결혼 증서 지참 시에 ‘골드카드’를 즉시 발급해준다. 부부 2인 합산 $2000 이상 구매 시 인천공항 허브라운지 이용권 2매, $500/$1000 이상 구매시 3만원/5만원 선불카드를 추가 증정한다.
 
갤러리아면세점 관계자는 "4월 내국인 관광객 매출이 전월 3월 대비 20%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내국인 고객들만을 위한 다양한 제휴사와의 협력으로 차별화된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은 중국의 사드 보복 영향을 만회하기 위해 약 80억원 규모의 다양한 내국인 유치 프로모션을 전개,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 대상 웨딩 이벤트도 열었다. 

롯데면세점 본점, 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에서 1200달러 이상 구매한 웨딩고객 선착순 1000명에게 드라마 ‘도깨비’의 ‘도깨비 찻잔’으로 유명해진 ‘디어캐서린 에디션’ 찻잔 1세트를 증정한다. 웨딩고객은 오프라인 전 점에서 1000달러 이상 구매 시 선불카드 5만원권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영업점별 이벤트도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져 신혼부부의 눈길을 끈다. 월드타워점은 1달러 이상 구매 고객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의 디럭스 스위트 1박 숙박권(1명) 및 시그니엘 디럭스 1박 숙박권(5명)을 증정한다. 

또 1200달러 이상 구매 고객에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입장권 2매, 1600달러 이상 구매 고객에겐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입장권 2매를 증정한다. 서울 시내점 3곳에서는 500달러 이상의 시계 및 쥬얼리 제품 구입 시 금액별로 최대 20만원까지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최근 한국 관광업계는 사드 후폭풍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황금연휴를 앞두고 내국인 프로모션을 통해 급격한 침체에 처한 국내 면세시장과 내수 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타인터넷면세점은 오는 31일까지 청첩장을 등록한 허니문 고객에게 신랑과 신부 각각 1만원씩 총 2만원의 인터넷 적립금을 제공한다. 

여기에 오후 6시 이후에 두타인터넷면세점을 방문하면 3만원의 특별적립금도 받을 수 있다. 또한 패션, 화장품, 주얼리 등 각기 다른 3개 카테고리 쇼핑을 즐기고 빙고를 완성하면 카카오프렌즈 러기지택도 받을 수 있다. 
 
두타면세점 관계자는 “5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벌써부터 면세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이 많아져 다양한 얼리버드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미리 준비한 만큼 알찬 쇼핑 혜택과 함께 여행을 기다리는 설렘도 한껏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두타면세점 본점은 심야에 더 활성화되는 동대문 상권의 특색을 살려 밤 12시까지 운영한다. 저녁 9시 이후 구매 고객에게는 5%~10% 추가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직장인들도 퇴근 후 여유로운 면세쇼핑타임을 가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