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020년 고속도로 무인운전 자율주행 기술개발
현대모비스, 2020년 고속도로 무인운전 자율주행 기술개발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7.04.02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이후 레벨3 자율주행기술 상용화 목표…서울~부산간 운전자 개입無 고속도로 주행가능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2020년 고속도로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없는 레벨3 이상의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고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있다고 2일 밝혔다. 아울러 고속도로에서 차선 변경이나 분기로 진입이 가능한 레벨2 고속도로주행지원기술(HDA2)을 확보, 2019년 양산을 준비 중이다. 이미 기술 개발이 완료된 V2X와 DAS 센서를 융합한 C-DAS 기술은 2020년경 제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주행 자동화 레벨은 △레벨0 위험경고, △레벨1 주행보조, △레벨2 운전자 판단 하의 주행 자동화, △레벨3 부분 자율주행, △레벨4는 완전 자율주행을 의미한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년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 중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율주행기술 로드맵'을 소개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HDA2(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 기술 개발과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 상용화 계획을 발표했다.

개발에 성공한 HDA2는 현재 일부 차량에 양산 적용되고 있는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기술이다. 현재 사용되고 있는 HDA1 시스템은 고속도로에서 차선을 유지한 채 앞차의 궤적을 그대로 따라가는 기능만 제공하고, 차선 변경이나 IC, JC 같은 분기로 진입은 운전자가 수동으로 조작해야 한다. 이에 센서 인지 범위의 한계로 인해 자율주행 중 갑자기 끼어드는 차량에 대한 대응이 늦은 편이다.

반면 HDA2 시스템은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만 켜주면 차 스스로 차선 변경이나 분기로 진입, 본선 합류가 가능하다. 전방과 측방에 레이더를 추가로 장착해 갑자기 끼어드는 차량이 있을 경우 속도 제어를 통한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이는 센서 미인지로 인한 주행 중 급제동을 방지할 수 있다. 

특히 기존 HDA1 시스템의 센서 커버 범위는 전방과 후방인데 반해 HDA2는 센서 개수를 늘려 차량 주변 360도 커버가 가능하다.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출처=현대모비스]

 


또한 현대모비스는 2020년까지 레벨3 이상의 고속도로 자율주행시스템 기술을 확보하고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HDA2보다 진화한 이 시스템은 운전자의 개입 없이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 단계에서는 차량 주행의 주도권이 '운전자'에서 '시스템'으로 넘어오기 때문에 탑승자의 안전을 위해 고성능 센서와 고정밀맵을 통한 정교한 인지와 측위, 제어 기술이 필요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기술을 담을 수 있는 통합 ECU(자율주행 플랫폼) 기술 개발을 2020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모비스는 V2X와 DAS센서를 결합한 C-DAS 기술도 개발 중이다. 'C'는 주변 차량, 신호등 같은 교통 인프라와 상호 통신하는 V2X의 ‘연결성(Connected)’을 의미한다.  C-DAS는 센서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V2X의 주요 기술 개발 방향은 △전방 차량 급제동 경고 △교차로 좌우 접근 차량 충돌 위험 경고 △안전한 추월 여부 판단 △차선 변경 위험 경고 등이다. 현재 기술수준은 V2X를 통한 차량 간 경고 기능 위주로 개발되고 있지만, 향후에는 기존 레이더, 카메라 등의 센서와 융합해 차량 제어까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서구 현대모비스 DAS부품개발센터장 이사는 "C-DAS 기술은 이미 확보했지만 다수의 차량과 교통 인프라에 V2X 단말기가 장착이 될 때 기술이 의미를 가진다"며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신차에 V2X 의무 장착이 법제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2019년 하반기 이후에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번 자율주행기술 로드맵 발표를 계기로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DAS 센서 및 시스템의 기술 경쟁력 확보 노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이미 현대모비스는 SCC(차간거리유지), LKAS(차선유지지원), BSD(후측방경고), AEB(긴급제동), SPAS(반자동주차지원) 등 자율주행을 위한 DAS 기술을 양산한 바 있으며,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환경TV선정 '소비자들이 뽑는 올해의 친환경차' 투표하면 푸짐한 경품이 팡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