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램프'에 걸렸다…인양여부 안갯속으로
세월호, '램프'에 걸렸다…인양여부 안갯속으로
  • 진도=박준영 기자
  • 승인 2017.03.23 2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양작업 다음 소조기 향할 수도...
해양수산부는 23일 오후 8시부터 좌현 선미 램프 제거 작업에 돌입했다. [출처=해양수산부]

 


세월호 인양 작업이 '난항'에 부딪혔다. 좌현의 선미 램프(D데크) 잠금장치가 파손, 개방된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램프는 선체에서 트럭과 같은 차량의 진입을 돕는 구조물이다. 

해수부는 이번 소조기 내 인양작업을 마무리 짓기 위해 램프 절단을 위한 밤샘작업을 이어갈 계획이지만, 24일 오전 10시까지 절단에 성공하지 못하면 다음 소조기로 인양작업을 늦출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 선체인양추진단장은 23일 오후 10시 전남 진도군청에서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수면 위 10m까지 들어 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 짓기 위해 선체 좌현 선미에 있는 램프를 제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월호 전체 길이는 144.6m, 폭은 22m다. 여기에 약 11m 높이의 선미 램프가 열려있으면 세월호는 약 150m의 반잠수선 선적허용 길이를 넘어서게 된다. 선미 램프가 열려있으면 물리적으로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하는 게 불가능하다. 

앞서 해수부는 이날 오전 잭킹바지선(유압잭을 탑재한 바지선) 인양줄(와이어)와 세월호 선체 간 발생한 '간섭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선체자세 조정과 인양 지장물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간섭현상은 세월호가 물 위로 올라오는 과정에서 선체 자세가 변동됨에 따라 잭킹바지선 와이어와 선체 간 발생하는 일종의 '마찰'이다. 

이후 잠수사를 투입하는 과정에서 오후 6시30분쯤 좌현 선미 램프의 잠금장치가 파손돼 램프가 개방된 것을 확인했다. 파손 원인은 세월호가 선미 좌현으로 침몰하면서 받은 충격 때문인 것으로 해수부는 추정했다. 

이 단장은 "본인양 이전에는 해저면에 맞닿아 있어 선미 램프의 파손 및 개폐여부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었다"며 "램프 제거작업은 수중 용접방식으로 진행, 이날 오후 8시경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그는 또 "램프가 24일 오전까지 제거된다면, 세월호가 소조기 내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든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램프를 절단하고, 내일 오전 10시 정례브리핑 전에 성공 여부를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수부는 좌현 선미 램프를 통한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인양 전 유실 방지망을 설치할 계획이다.

☞환경TV선정 '소비자들이 뽑는 올해의 친환경차' 투표하면 푸짐한 경품이 팡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