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속 바다' 감천항, 새로 태어난다…정화·복원사업 선정
'중금속 바다' 감천항, 새로 태어난다…정화·복원사업 선정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7.02.23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사업비 150억 투입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소속 활동가와 회원 11명은 2006년 9월 부산 감천항을 찾아 폐기물 투기 금지 캠페인을 벌였다. [출처=환경운동연합]

 


납과 크롬 등 중금속이 기준치의 4배나 검출돼 이른바 '중금속 바다'로 전락한 부산 감천항이 청정바다로 거듭날 전망이다. 

부산시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2018년 해양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대상지로 감천항이 우선순위 2위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감천항은 1982년 10월 해수부가 지정한 특별관리해역이다. 이곳은 해수의 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반폐쇄성 해역으로 오랫동안 육상에서 유입된 퇴적물과 인근 조선소 등에서 버려진 폐기물 등으로 정화·복원사업이 시급한 상황이다. 2007년 국립수산과학원 조사에선 납과 크롬 등 중금속이 기준치의 4배 이상 검출되기도 했다. 

시는 지난해 11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 여건 검토서 제출, 올해 2월 사업 타당성, 추진여건, 해역의 중요도를 보고하는 등 감천항 오염물 정화·복원사업을 건의해 왔다.

이번 선정으로 해수부는 내년도 실시설계용역을 시작, 2020년까지 1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감천항 오염퇴적물 14만9000㎥을 해양환경관리공단에 위탁, 준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감천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으로 오염 퇴적물을 제거하고 꾸준한 사후 모니터링과 클린 감천항추진협회를 구성해 국제수산물 물류무역기지에 걸 맞는 청정한 바다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감천항 외에도 2009년부터 올해까지 국비 447억원을 투입해 용호만과 남항, 다대포항 오염퇴적물 정화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부산해양환경관리 종합계획 2030'을 수립해 2030년까지 부산 연안 수질(COD)을 1.0㎎m/ℓ로 개선하고, 멸종위기종인 상괭이, 바다거북을 복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