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서울시 여의문화나루, 경인운하 연장 사업 전락 우려"
환경단체 "서울시 여의문화나루, 경인운하 연장 사업 전락 우려"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2.09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 여의문화나루 사업은 한강개발 본격화·경인운하 연장 명분
여의문화나루 조감도. [출처=서울시]

 


서울시가 9일 밝힌 여의문화나루 기본계획(안)에 대해 환경단체가 또 다른 한강르네상스 사업으로, 경인운하의 연장 명분이 될 우려가 있다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9일 환경운동연합은 논평을 통해 "서울시가 여의문화나루 계획을 통해 경인운하 연장의 명분을 만들고, 한강개발을 본격화한다는 점에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여의문화나루는 4대 핵심사업으로 △공공·민간의 다양한 선박이 입출항하는 통합선착장인 여의나루 △먹거리·볼거리·즐길거리 등의 수변 상업시설인 여의정 △식당·카페·관광·문화·판매시설인 여의마루 △상설전시공간·대관전시공간·어린이과학체험관이 포함된 아리문화센터 건설을 제시하고 있다.

여의도 한강공원 내 건축면적 1만3500㎡(건축물 연면적 2만5600㎡)에 들어서며 2019년까지 총 1931억원(국비 596억원, 시비 596억원, 민자 73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환경운동연합은 "현재 수자원공사와 인천광역시는 700톤급 선박을 여의도까지 운항하기 위해 경인운하의 서울구간 연장을 규제개혁위원회에 제소한 상태"라며 "올해는 중앙정부가 통합선착장 예산 59억원을 편성해 선착장이 만들어지면 경인운하에서 한강으로 배가 들어오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우려했다.

700톤이 넘는 대형선박이 한강에 드나들 경우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밤섬의 생태계 파괴와 고양지역 어민의 어업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4대 핵심사업은 과도한 한강 개발사업으로, 이미 개발이 집중된 여의도의 경우 한강르네상스 사업으로 새단장을 마친지 5~6년에 불과하다"며 "앞서 서울시는 2013년 백서를 통해 한강르네상스 사업이 전시성 사업이자 예산 낭비 사업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서울시는 백서를 통해 한강르네상스로 인한 여의도·반포 등 특화지구사업이 과도한 토목공사로 추진되고 자연성회복사업 역시 호안녹화 수준에 그쳤으며, 밤섬의 요트선착장과 수상택시가 한강수조류 서식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소통의 부재도 지적됐다. 한강의 보전, 이용에 관한 논의 기구인 한강시민위원회는 이번 여의문화나루 사업에 대해 자연성회복사업은 찾아보기 어렵고, 개발사업에 치중하고 있으며 경인운하 연장 사업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해왔다. 

특히 시민들의 이용을 높이려면 여의도가 아닌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을 개발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환경운동연합은 "한강을 주제로 공청회와 시민토론회 등을 개최할 것과 차기 대선 주자들에게 신곡보 철거를 통한 한강의 복원을 제안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원하는 한강을 만들어가기 위한 청사진을 직접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