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팸퍼스 기저귀에 이어 물티슈까지 유독물질 나왔다...'페녹시에탄올'
[단독] 팸퍼스 기저귀에 이어 물티슈까지 유독물질 나왔다...'페녹시에탄올'
  • 백경서 기자
  • 승인 2017.02.09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녹시에탄올이 검출된 팸퍼스 물티슈 제품 [출처=크슈아지르]

 


팸퍼스 기저귀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논란이 국내서도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피앤지(P&G)의 팸퍼스 물티슈에서도 '페녹시에탄올'이라는 유독성물질이 발견됐다. 한국피앤지 측은 해당 물티슈가 국내에서 정식 수입되지 않는 제품이라고 항변했지만, 11번가와 G마켓 등 온라인 구매대행 사이트에선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9일 프랑스 소비자잡지 중 하나인 '크슈아지르(quechoisir)'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팸퍼스에서 판매중인 일부 물티슈 제품에서 페녹시에탄올 성분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제품은 '팸퍼스 프레시 클린·팸퍼스 칸두·팸퍼스 칸두 센서티브·팸퍼스 뉴 베이베 센서티브' 등 4종이다. 

페녹시에탄올은 유럽연합(EU)에서 피부가 예민한 입 주위나 입술용 제품에서 사용했을 경우 유독성 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일부 화장품에서는 방부제로 사용되고 있지만, 임산부나 영유아의 경우엔 더 자극이 심할 수 있다는 평가다. 국내선 물티슈를 화장품법으로 관리, 페녹시에탄올은 1% 이하로 사용기준을 정해놓고 있다.

그간 팸퍼스 측은 자사 제품에는 "에탄올/알콜 성분을 전혀 포함하지 않는다"고 광고하면서 홈페이지에서도 물티슈와 기저귀 역시 에탄올류와 이소프로필을 넣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피앤지(P&G) 관계자는 "현재 페녹시에탄올이 얼마나 들어갔는지는 확인이 어렵다"며 "해당 제품은 한국에서 공식적으로 수입돼 팔리지는 않는다"고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재 국내 소비자들은 이 제품을 해외인터넷 사이트를 통한 직접 구매나 구매대행으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상황이다.   

대전에서 1살된 딸을 키우는 남모씨(33)는 "아기에게 예민한 성분인 페녹시에탄올이 없다는 본사 광고를 보고, 엄마들끼리 돈을 모아 구매대행으로 대량 구매했다"며 "배신감이 든다"고 울분을 토했다.
 
페녹시에탄올이 포함된 팸퍼스 물티슈 4가지 (시계방향으로) 팸퍼스 센서티브, 팸퍼스 칸두 센서티브, 팸퍼스 칸두, 팸퍼스 프레시 클린 [출처= '크슈아지르(quechoisir)']

 


한편 지난달 한 프랑스 언론(6000만소비자들)은 팸퍼스 기저귀에서 다이옥신과 제초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한국피앤지 측은 자사 기저귀에서 검출된 다이옥신 양은 1그램 기준 0.000178피코그램으로, 우유 허용치에 비해 3만3000분의 1 수준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실제 세계보건기구(WHO)와 EU가 2011년 강화한 측정기준을 반영하지 않았고, 유아가 아닌 성인 기준치를 적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