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차 충전 2만기까지 늘린다…주유소서도 전기차 충전가능
올해 전기차 충전 2만기까지 늘린다…주유소서도 전기차 충전가능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2.07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올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1만기→2만기로 확대
[사진=환경TV DB]

 


올 상반기부터 주유소에 고정형 급속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돼 유료 충전이 가능해지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연말까지 두 배가량 확대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민관 합동 '자동차산업발전위원회(위원회)'를 출범했다. 이날 주형환 장관은 현 1만기 수준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올해말까지 2만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주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전기차의 경우 현재 누적 1만기 충전 인프라를 올해 말까지 2만기로 두 배 늘리고 인센티브를 확대해 전기차 신차시장 보급율 1%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날 △미래 자동차 경쟁력 강화 △자동차 부품산업 생태계 혁신과 융합 촉진 △자동차 연관 서비스 신산업 창출 △수출 구조 혁신과 통상정책의 전략적 활용 △산업발전과 환경·안전 규제의 조화 △국제수준에 부합한 노사관계 정립 △자동차산업 정책 컨트롤타워 구축 등 '7대 정책 아젠다'를 제시했다.

스마트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부품중소기업 대상 중점 지원에 따라 800여개 부품기업에 보급된 스마트공장은 2020년까지 3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된다. 또 1100억여원을 들여 자율차 센서 등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미래차 분야에 400여명의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는 KT와 한국주유소협회가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도록 하는 '전국 주유소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올 상반기부터 협회에 소속된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다. 양측은 에너지 주유소형 신사업모델 개발 협력도 약속했다.

한국주유소협회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희망 주유소를 모집하고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한 정부정책 대응에 나선다. KT는 전국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전기차 충전 서비스플랫폼을 운영하는 충전 인프라 구축 역할을 맡게 된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으로 주유소가 전기차 충전소로서의 역할까지 확대돼, 전기차 보급의 걸림돌인 충전소 부족이 획기적으로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문식 주유소협회 회장은 "협약을 통해 주유소가 자동차와 관련된 다양한 에너지 수요를 해결하는 미래 종합에너지 공급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