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 지난해만 76% 급증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 지난해만 76% 급증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04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보도 증가에 따라 피해신고도 증가"
가습기 살균제로 폐 이식 받은 피해자 [출처=환경보건시민센터]

 


지난해 가습기살균제 사태가 도마위에 오르면서 언론보도가 급증하자 피해신고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인터넷 포털 네이버와 다음에 '가습기살균제'를 키워드로 한 뉴스 보도 관련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지난 2011년~2016년까지 가습기살균제 관련 언론보도 중 85%가 2016년도에 집중됐다. 같은해 피해신고 수도 급증해 전체의 76%를 차지했다.

월별로 분석한 결과도 마찬가지로 지난해 언론보도의 52%가 5~6월에 집중됐고 피해신고도 58%가 같은 시기에 집중됐다. 지난해 1월부터 4월25일까지 정부는 피해신고를 받지 않았다.

전체 피해신고자는 5341명이며 이중 20.8%인 1112명이 숨졌다. 이 중 지난해에만 4059명이 피해신고를 접수했고 21.7%(882명)가 사망자로 집계됐다.

하지만 지난해 신고한 피해자들이 가습기살균제와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아직 정부 조사는 진행중이다. 이들이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이상 모두 피해자로 봐야 한다는게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주장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짧게는 5년전, 길게는 22년전부터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했을 것"이라며 "사용했던 기억, 사용 당시 가족구성원의 질병이나 사망의 관련여부를 생각하지 못하다가 언론보도를 접하는 빈도가 커지면서 관련성을 의심하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가습기살균제 사태는 2011년 처음 문제가 제기됐고 이후 지난해 법원의 첫 배상 판결로 논란이 일파만파 번졌다. 정부는 2014~2016년 3차례에 걸친 방문조사를 통해 695명(약 13%)만 가습기살균제 제품과의 관련성을 확인했고 4646명(87%)은 2017년 관련성 판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과 공동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어림잡아 10명 중 2명이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재까지 밝혀진 피해자 수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

환경보건시민센터 관계자는 "올해 들어 가습기살균제가 사회적 이슈로 불거지면서 전년까지 접수됐던 피해자의 3배 넘는 신규 피해가 신고됐다"며 "아직 신고되지 않은 수많은 피해자를 찾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fly1225@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