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독극물' 유해화학물 식물피해도감 제작...농작물 증상은?
'보이지 않는 독극물' 유해화학물 식물피해도감 제작...농작물 증상은?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2.22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 식물피해 연구 도감 공개
사고대비물질 노출에 따른 식물피해도감 [출처=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

 


암모니아나 염화수소 등 유해화학물질 사고로 식물들이 입을 수 있는 피해를 화학물질 종류별로 확인할 수 있는 식물피해도감이 제작·공개된다.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안전원)은 사고대비물질 노출에 따른 식물의 특성변화와 증상을 조사한 식물피해 도감을 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도감은 화학사고로 인한 피해유무 확인과 수습체계 강화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 사고 발생시 피해 범위 선정과 주민대피·복귀 등을 결정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식물피해 도감은 69종의 사고대비물질 중 화학사고 빈도가 높고 피해범위가 큰 암모니아, 염화수소, 불화수소를 식물에 노출시켜 농도와 경과시간에 따른 식물의 변화를 사진으로 담았다. 또 일반적인 병해충·영양성분 결핍 증상과 구별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화학사고 등으로 인한 환경피해에 특히 민감한 식물인 콩, 들깨, 고추, 벼 등 4종의 소득작물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사고대비물질 노출에 따른 식물피해도감 [출처=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

 


암모니아의 경우 10%, 20%, 28% 등 3단계 농도로, 불화수소와 염화수소는 1%, 2.5%, 5% 등 3단계 농도로 4종의 식물에 노출해 1일, 14일, 30일 경과시 피해증상, 특성변화 등을 사진과 함께 수록했다.

암모니아에 노출될 경우 보라색 반점이 발생한 후 말라 죽는 현상이, 불화수소에 노출될 경우 대형반점이 발생하고 잎말림 등의 황화․조직괴사 현상이 일어났다. 염화수소에 노출될 경우 회갈색 반점과 잎의 앞쪽에 황백․고사 현상 등이 각각 나타났다.

유해화학물질의 노출 농도가 높을수록 식물·토양 내의 잔류오염도가 함께 증가하고, 식물 대사물질(효소계의 작용 등에 의해 식물 내 존재하는 물질의 총칭)은 노출 경과시간이 증가할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안전원은 이번 식물피해 도감을 유역(지방)환경청, 화학재난 합동방재센터 등 화학사고 대응기관에 배포하고 이달 말 안전원 누리집에 그림파일(PDF)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연구개발교육과장은 "이번 식물피해 도감 마련으로 화학물질 피해증상과 특성의 과학적 자료가 확립돼 화학사고 현장대응과 수습 관련 환경영향조사 체계가 강화된다"며 "앞으로 다양한 식물의 피해 증상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ly1225@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