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재벌 뇌물죄 의혹 특검서 밝혀야"
시민단체 "재벌 뇌물죄 의혹 특검서 밝혀야"
  • 김수환 기자
  • 승인 2016.12.07 12: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 총수들, 대가성 여부 일제히 부인"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참석한 이재용(오른쪽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출처=포커스뉴스]

 


재벌 총수 9명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직접 출석한 것은 지난 1998년 일해재단 청문회 이후 28년만의 일로 국민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장장 12시간에 달하는 청문회를 통해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전경련 탈퇴와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해체를 선언하는 등 정경유착을 끝내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청문회의 핵심 사안이던 그룹들의 최순실 지원과 재단 출연금 대가성 여부에 대해서는 총수들이 일제히 부인하면서 끝내 '뇌물죄 의혹'이 밝혀지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재벌총수들의 답변회피 등으로 밝히지 못한 뇌물죄 의혹에 대해 특검에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실련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시내면세점 추진 특혜 뇌물죄 의혹 등에 대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롯데 신동빈 회장, SK 최태원 회장 등의 총수들이 핵심질문에 답변을 회피하거나 부인하는 등 '모르쇠'로 일관하며 일제히 대가성을 부인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7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정체가 불분명한 사업에 지원"하면서도 아무런 대가가 없었다는 총수들의 답변에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재벌 총수들이 일제히 부인하면서 뇌물죄 의혹에 대한 규명은 특검으로 넘어가게 됐다.

12월말부터 진행되는 특검에서는 이른바 '박근혜-최순실-재벌 게이트'의 쟁점이 되는 뇌물죄 의혹에 대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시민단체의 목소리가 높다.

또한 경실련은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현대 정몽구 회장, LG 구본무 회장, SK 최태원 회장 등이 청문회에서 공개적으로 약속한 '전경련 탈퇴'를 즉각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정경유착의 통로가 된 전경련 해체에도 재벌 총수들이 적극적인 태도로 나서서 정경유착 근절의 의지를 보여줄 것을 요구했다.

ksh@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