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청문회' 국조특위…대기업 총수 8명 줄소환
'최순실 청문회' 국조특위…대기업 총수 8명 줄소환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2.05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이재용·롯데 신동빈 회장 출석…핵심 쟁점은?
국회의사당 [사진=환경TV DB]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1차 청문회가 6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대기업 총수 8명이 증인으로 참석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조특위는 이번 주 중 1·2차 청문회를 열고 다음주 중에 3·4차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1차 청문회인 6일 출석할 대기업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손경식 CJ 회장 등 8명이다.

이들 기업 총수들은 최순실 게이트 의혹의 핵심인 미르·K스포츠재단에 수십에서 수백억원을 출연하기로 약속하고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핵심은 출연금의 대가성 여부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 17명을 청와대에서 불러 오찬간담회를 가졌고 이후 주요 대기업 총수들과 독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재단에 가장 많은 204억원의 출연금을 낸 삼성그룹은 최씨의 딸 정유라의 승마 지원 의혹과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의 특혜 여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특히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지난해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추진했고 국민연금의 찬성으로 주주총회를 통과했다. 이 과정에서 국민연금은 큰 손실을 입었지만 찬성표를 던져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삼성측은 법원이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한 만큼 이를 통해 반박에 나설 전망이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과 박 대통령의 독대 이후 면세점 추가 발표 의혹과 K스포츠 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검찰 수사 직전 돌려받은 배경에 의혹이 일고 있다.

SK그룹은 두 재단에 111억원의 자금을 출연했다. 이 과정에서 최 회장의 사면이나 면세점 허가 등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CJ 역시 이재현 회장 사면 대가로 재단 출연이나 정부 사업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CJ측은 손경식 회장이 국정조사에 출석해 박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사면 관련 이야기가 오가지 않았다고 주장할 계획이다.

이번 청문회는 전국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fly1225@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