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롯데·SK '면세점특허' 획득할까…“최순실게이트 의혹여부가 관건”
12월 롯데·SK '면세점특허' 획득할까…“최순실게이트 의혹여부가 관건”
  • 백경서 기자
  • 승인 2016.12.01 1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 김포공항점 매장 전경 [출처=롯데백화점]

 


최순실 게이트가 면세점 특혜 의혹으로까지 번진 가운데, 특허 심사를 주관하는 관세청은 예정대로 12월 중순에 면세점 신규심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관련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승인을 취소할 계획이다. 

1일 관세청 관계자는 “특허법 제178조에 거짓이나 그밖에 부정한 방법으로 특허를 받은 경우 특허의 취소를 규정해 놨다”며 “면세점 특허권 심사는 예정대로 진행되지만,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SK, 롯데의 경우 승인이 되더라도 취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롯데·SK그룹의 면세점 사업부와 관세청의 면세점 정책관련 부서의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날 검찰은 “롯데 압수수색은 K스포츠재단에 줬다가 돌려받은 70억원과 관련된 부분이며, SK도 추가 지원이 무산된 부분”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롯데와 SK는 면세점 특허권 획득에 실패해 각각 월드타워점과 워커힐점을 내놔야 했다. 이후 지난 2~3월 신동빈 롯데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은 각각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 6월 관세청은 신규면세점 사업자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대가성이 있었는지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롯데와 SK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롯데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는 달리 지원한 70억원을 돌려달라고 요청한 것이 아닌 갑자기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신동빈 회장의 독대 이후 이틀 뒤 K스포츠 재단 관계자로부터 70억원 추가 출연 요청이 있었고, 롯데 측이 70억원을 건물로 지어주거나 35억원으로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지난 5월 70억원을 지원했고 한 달 뒤, 롯데 압수수색이 진행되기 전에 K스포츠재단 측에서 갑자기 70억원을 돌려줬다는 게 롯데의 설명이다. 

롯데 관계자는 “되돌려 달라는 요청을 하지 않았다"며 롯데가 최순실 게이트를 대비하기 위해 K스포츠재단에 기부금을 반환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항간의 의혹을 부인했다. 

또한 "관세청 심사가 미뤄지지 않고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1300명의 직원이 하루빨리 일자리를 찾기를 고대하고 있는데 의혹만으로 심사조차 하지 않는 것은 불공정하다”고 밝혔다. 

현재 롯데 월드타워점이 폐쇄되면서 직원의 일부는 본부와 타 영업점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나머지 직원들에 대해 순환 휴업휴직 방식을 통해 휴업 수당을 지급하면서 고용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SK면세점의 직원 1000명은 워커힐 면세점이 문을 닫으면서 현재 뿔뿔이 흩어진 상태다. 다만 SK측 또한 K스포츠재단 출연과 관련해서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SK관계자는 “지난 2월 80억원 출연을 요청받고, 출연금의 성격 등의 문제로 같은 달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3월에 신규면세점 추가 신청 공고가 논의됐는데 오히려 출연을 거절해 면세점 선정 과정에서 득보다는 실이 컸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SK측 또한 이대로 면세점 심사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SK 관계자는 "관세청의 공고에 따라 프리젠테이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내 신규 면세점 입찰에는 SK네트웍스, 롯데, 신세계DF, 현대, HDC신라가 출사표를 던졌다. 이 가운데 3개 기업이 특허권을 쥐게 된다. 


running@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