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개최...12일 힐스테이트 갤러리홀
'2016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개최...12일 힐스테이트 갤러리홀
  • 유은영 기자
  • 승인 2016.11.11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섭 환경부차관, 제11기 청소년리더·그린기자단에 수료증 수여
환경부(조경규 장관)는 오는 12일 서울 서초구 힐스테이트 갤러리홀에서 ‘2016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 11번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앞장선 청소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이 참석해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모범을 보인 제11기 청소년리더(17개교 49팀 245명)와 2016년 그린기자단(총 30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할 예정이다. 

우수 활동팀에는 환경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생물다양성에 관한 토크콘서트와 부대행사도 열린다. 

청소년리더 최우수상에는 상인천중학교의 ‘지구사랑봉사단’팀, 군산중앙여자고등학교의 ‘새들처럼’팀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대전문화여중, 성남 성일고등학교, 용인외대부속고, 서산중앙고, 대천여고 등 5팀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지구사랑봉사단팀은 인천송도 갯벌의 멸종위기종 보전과 홍보활동으로, 새들처럼팀은 철새먹이인 새섬매자기 보호 및 홍보활동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고등부와 대학부로 구성된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은 올해 5월부터 생물다양성 관련 기사를 총 140여건을 작성, 환경잡지인 ‘환경미디어(ecomedia.co.kr)'와 카페(cafe.naver.com/greenreporter)를 통해 홍보했다.

이 가운데 기사내용과 제출건수, 채택건수, 조회수 등을 토대로 전문가 심사를 통해 6명의 최우수 기자가 선정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소통테이너 오종철의 사회로 생물다양성 청소년리더, 그린기자단 대표, 활동교사, 전문가 등이 참석해 ‘나와 생물다양성’이라는 주제로 활동사례를 발표한다.  

이밖에 참석자들의 생물다양성 보전 실천의지를 담은 공연, 환경부의 웹툰(잡지마, 위기종) 전시, 청소년리더 활동 홍보물 전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환경부와 내셔널지오그래픽 한국판이 공동으로 주최한 ‘제11회 대한민국 10만 가지 보물이야기 사진공모전’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생물들’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올해 사진공모전에는 총 822점이 출품되었으며, 이 중 박관호 씨의 ‘금새우란’이 대상에 선정됐다. 그 외 ‘장수말벌의 공격’ 등 최우수상 2명, 우수상 5명을 포함해 총 28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진공모전의 수상작들은 환경부와 내셔널지오그래픽 홈페이지(www.nationalgeographic.co.kr)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행사장 내에서도 전시된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생물다양성 청소년 리더들이 장차 생물자원을 지키는 파수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소년과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생물다양성 보전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quqdas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