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규 환경부장관 "100대중 2대꼴로 전기차 의무판매 검토할것"
조경규 환경부장관 "100대중 2대꼴로 전기차 의무판매 검토할것"
  • 유은영 기자
  • 승인 2016.10.20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규 환경부장관이 지난 4일 현대 전기차 '아이오닉EV'를 시승하고 있다.[출처=환경부]

 


환경부가 전기차 의무판매량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조경규 환경부장관은 출입기자단과의 정책간담회에서 "100대 중 2대를 전기차로 판매하도록 하는 미국·유럽의 규정을 국내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방안은 국내 전기차 보급이 지지부진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보인다.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는 총 1만대이지만 9월 현재 절반인 5000대 수준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현대차 노조 파업으로 '아이오닉EV' 생산이 제대로 안된데다 그나마 생산한 물량은 해외로 보내고 200대 정도만 국내에 공급됐다"며 국내 보급이 미흡한 이유를 설명했다.

자동차 제조사는 유럽이나 미국에 차량 판매를 하려면 일정 부분을 친환경차로 공급해야 면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 장관은  "충전기 보급 등 인프라가 확충되면 내년 이후 전기차 수요가 대폭 늘 것"이라며 "최소한의 물량만 해외로 보내고 나머지는 전량 국내 공급하거나 외국 친환경차를 들여올 수 있는지 여부도 종합검토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장관은 앞서 '아이오닉EV'를 시승한 바 있다. 

그는 "충전도 35분만에 되고 요금은 4000원이 들었다"며 "휘발유(1만6000원)에 비해 많이 싸고, 지난 5월 16년만에 차를 바꿨는데 진작 알았으면 전기차를 선택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론 "충전기 보급 목표량을 다 채우고, 한번 충전에 300㎞ 달리는 전기차가 나오면 내수 시장의 상당부분을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국내판매 전기차는 7개 모델로, 현대차는 지난 6월부터 아이오닉EV 생산을 시작했다. 나머지 6개 모델은 주행거리가 130km수준이지만 아이오닉EV는 200km에 달한다. 

quqdass@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