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TV 미인의 창] 국립공원, 말벌 공격성향 실험…검은색에 공격성 강해
[환경TV 미인의 창] 국립공원, 말벌 공격성향 실험…검은색에 공격성 강해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6.10.05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행 정순영 아나운서 <출처=환경TV>

말벌은 노란색 등 밝은색 보다 검은색에 대해 공격성이 더 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6월부터 9월 초까지 가야산국립공원에서 등검은말벌과 털보말벌 등의 공격성향 실험을 진행한 결과, 사람의 머리 부분을 우선 공격하고, 검은색 털이 있는 곳을 집중 공격하는 성향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말벌은 검은색, 갈색, 빨간색, 초록색, 노란색 순으로 공격성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천적인 곰, 오소리, 담비 등의 색상이 검은색 또는 짙은 갈색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야외활동을 할 때에는 밝은 계열의 옷과 모자를 착용하는 것이 말벌의 공격에 안전하다고 설명했습니다.

binia96@eco-tv.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