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원전 폭발에 따른 시민대피요령 하루빨리 제공해야”
“정부, 일본 원전 폭발에 따른 시민대피요령 하루빨리 제공해야”
  • 김정문
  • 승인 2011.03.15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원전 2호기 폭발, 방사선 수치 평시의 최고 4만 배까지 올라
15일 새벽 6시경 일본 후쿠시마 원전 2호기가 폭발, 500미터까지 연기가 치솟은 가운데 격납건물 폭발로 인해 원자로를 둘러싸고 있는 격납용기까지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럴 경우 방사성 물질의 일본내 전파는 시간문제로 1000km 떨어진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닐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환경운동연합은 15일 “격납용기 밑에 수증기를 물로 바꾸는 역할을 하는 ‘압력제어실’이 손상을 입은 것으로 1호기, 3호기 폭발로 인한 방사성 물질 누출시 수치 1천 마이크로 시버트 보다 8배 높은 8천2백 마이크로 시버트까지 치솟았다”며 “기체만이 아니라 액체 방사성물질까지 다량 누출되는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비상시기 우리 시민대피요령부터 하루빨리 제공해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8천2백 마이크로 시버트는 정상준위일 때 방사선 수치가 시간당 약 200나노 시버트(100nSv/h)인 것에 비하면 4만 배나 올라간 수치로 해당 지점에서 생산되는 상수 및 농축산물 등의 섭취가 잠정적으로 제한되고, 개별 식품에 대해 정밀 방사능분석을 실시한 후 섭취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되는 경고 준위보다 위험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편서풍 얘기만 하면서 한국은 안전하다는 주장만을 되풀이 할 것이 아니라 최악의 상황을 준비해 시민들이 방사성물질 낙진을 피해서 어떻게 어디로 대피해야 하며, 음식물 섭취와 비 등의 기상상황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에 대해 비상시기 시민대피요령부터 하루빨리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정부는 핵산업계의 대변인이 아니며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하며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오히려 불안을 조장하고 시민들을 당황하게 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사고 등급을 체르노빌 7등급, 쓰리마일 5등급 보다 낮은 4등급으로 보고했으나 이번 사태는 쓰리마일 사고 보다 높은 6등급일 가능성이 높으며 격납용기까지 파괴되면 체르노빌에 버금가는 7등급으로 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