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토양 유실..."제2 우면산 가능성"
북한산 토양 유실..."제2 우면산 가능성"
  • 성상훈 기자
  • 승인 2011.12.04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산과 불암산 부근에서 토양 유실량이 증가하면서 향후 ‘제2의 우면산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국대 지구정보공학연구실은 ‘환경부 토지이용 정보를 이용한 서울·경기 지역의 미래 기후변화에 따른 토양유실 예측 및 평가’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 북한산과 불암산 인근이 제2의 우면산 산사태 가능성이 있다고 4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산사태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평균 토양 유실량이 2000년대 49.0 toyr에서 2040년대에는 55.7 toyr로, 2080년대에는 63.6 toyr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토양 유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토지 형태는 나지(裸地)가 전체의 69.5%로 가장 많았고 밭(10.77%), 초지(7.11%), 산림(4.50%), 논(3.78%), 주거지(0.35%) 순이다.

특히 연구팀은 서울 지역에서는 북한산과 불암산 부근이 기후 변화에 따른 강우량 증가로 토양 유실량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돼 산 아래 주거지역에 대한 피해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경기 동부 산간지역도 고도가 높고 경사가 급해 토양 유실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연구팀의 자료에 의하면 올해 서울지역 산사태 규모는 85개소 77.36㎢로 지난해와 비교해 피해 면적은 14배, 발생 지점은 35% 늘어난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1980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과 경기 지역의 평균 강우와 토양 유실량을 분석하고,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위원회(IPCC)의 미래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성상훈기자 HNSH@eco-tv.co.kr

[관련기사]
우면산피해 난개발VS집중호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