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후예’ 송중기 퇴출?” 중국 사드보복, 한류스타 출연금지 결정 보도 확인해보니?
“‘태양의후예’ 송중기 퇴출?” 중국 사드보복, 한류스타 출연금지 결정 보도 확인해보니?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6.08.02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튜브 캡처

 

중국이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으로 한류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이미 중국 당국이 한류 스타의 방송 출연을 금지하라고 지시했으며 이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 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

빈과일보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이 최근 각 방송사에 한국 연예인을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광고 등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시키지 말라는 지시를 했다고 보도했다.

자유시보는 중국 여자 배우 양미가 한국드라마 판권을 구입한 뒤 중국판을 촬영하려고 했지만, 최근 준비 작업이 정지됐다는 소문이 중국 연예계에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처럼 중국 관영 매체 등을 통해 사드와 관련해 한국 연예계에 부정적인 보도가 쏟아지고 있지만, 확인결과 한국과 중국의 교류는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다.

유인나 등 한류 스타들의 출연분이 삭제됐다거나 엑소 등 인기 가수들의 콘서트가 취소됐다는 등 '사드 보복' 루머 또한 실체 없는 소문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엔터테인먼트는 "중국에 진출한 소속 연예인들의 활동에 변동이 없다"고 확인해 주기도 했다.

주중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추측성 보도가 난무하고 있으나 중국의 공식적인 조치는 없다"면서 "한류 보복 문제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한중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binia96@eco-tv.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