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삼성 이건희 회장 사망설 게시된 '일베' '디씨인사이드' 압수수색…루머 게시글 확인
경찰, 삼성 이건희 회장 사망설 게시된 '일베' '디씨인사이드' 압수수색…루머 게시글 확인
  • 백경서 기자
  • 승인 2016.07.14 0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삼성그룹 제공

 

이건희 회장 사망설 유포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이 일간 베스트 저장소(이하 일베) 등의 사이트를 압수수색했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주가 상승을 노리고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을 유포한 혐의(전기통신기본법 위반)에 대해 지난 5일 일베, 디씨인사이드 등 인터넷 커뮤니티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게시글을 올린 사이트 가입자의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현재 법원으로부터 일베 등의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분석 중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증시와 SNS 등에서는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과 관련돼 "이건희 회장 사망, 오후 3시 엠바고, 청와대 보고"라는 루머가 돌기 시작했다. 

또 주식 카페 등에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에스디에스 등 삼성그룹 지배구조 관련주가 장중 동반 급등하기도 했다. 

하루 뒤인 1일, 삼성전자는 이건희 회장 사망설의 유포자를 찾아달라고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주요 인터넷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사망설 관련 글을 검색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으며 허위사실이 유포된 전날에 일베와 디씨인사이드 등의 사이트에 삼성 이건희 회장 사망설 등 유가 조작과 관련한 파일이 게시된 사실을 확인했다.

한편 삼성 이건희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지금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삼성 측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휠체어 운동 등을 통해 재활치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unning@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