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어선 불법 조업 피해에 '지갑' 꺼내 든 정부…국경 수호 차선책?
중국 어선 불법 조업 피해에 '지갑' 꺼내 든 정부…국경 수호 차선책?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6.07.04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중국 어선의 서해안 지역 불법 조업 피해가 심해지자 정부가 긴급 대책을 내놨다. '국경 침입' 원천 방지를 위한 강경 대응 대신 예산을 투입해 일종의 '해저 방벽'을 구축하겠다는 복안이 주 내용이다.

정부는 4일 오전 개최된 국무회의를 통해 북방한계선(NLL) 주변에 100억원 규모의 인공 어초를 설치한다는 계획을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연평도 인근에서 나포된 중국 어선. 출처=국민안전처

 


인공 어초란 어류가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만든 인공 구조물을 말한다. 이와 함께 중국의 불법 조업 어선들이 바닥을 끌어가면서 조업하는 '저인망' 방식을 방지하는 부수적인 역할도 할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해당 예산 편성은 당초 20억원 규모로 16기의 인공 어초를 중국 어선 주요 출몰 지역에 투하하는 계획을 5배 더 늘린 것이다. 이에따라 중국 어선 주요 출몰 지역에 설치될 인공 어초는 모두 80여기가 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 4월까지 4년간 백령·대청도 해역에 대형 인공 어초 18기를 설치한 바 있다"며 "이번 예비비 지출을 통해 서해 5도 NLL 주변에서 어업 활동을 하는 어업인의 피해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해수부에 따르면 연평도를 중심으로 급증한 중국 어선 불법 조업ㄷ으로 올해 꽃게 어획량은 전년 동기 대비 70% 정도 감소했다.

sman321@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