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판 알파고 만든다”…5년간 3.5조원 투자, 제 2의 아자황 박사 나올까?
정부 “한국판 알파고 만든다”…5년간 3.5조원 투자, 제 2의 아자황 박사 나올까?
  • 황신혜 기자
  • 승인 2016.03.18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대결에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정부가 인공지능 육성에 나선다. 

한국판 알파고 기술을 개발할 민간 연구소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안에 설립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인공지능을 포함한 지능정보 분야 발전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인공지능 및 소프트웨어 관련 기업인, 전문가 등 민간인사 20여 명을 초청해 간담회를 했다.  

박 대통령은 “인공지능 기술에 막연한 불안감을 느끼기보다는 사람 중심의 실용적 접근을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고, “우리가 보유한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강점과 문화적 역량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중심의 4차 산업혁명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지능정보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향후 5년간 1조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올해 1,388억 원의 예산을 집행하고 이어 2017년에 1,800억 원, 2018년 2,100억 원, 2019년 2,200억 원, 2020년 2,300억 원 등으로 매년 투자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민간에서 2조 5000억 원 이상을 투자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정보지능 분야에 5년간 3조 5000억 원이 투자된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지능정보는 인공지능보다 넓은 개념으로 인공지능뿐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정보 기술 분야도 포함된다. 

미래부는 지능정보산업 육성을 위해 ▲지능정보기술 연구소 설립 ▲지능정보기술 선점 ▲전문인력 저변 확충 ▲데이터 인프라 구축 ▲지능정보산업 생태계 조성 등 5가지 정책 목표를 세웠다.

우선 삼성전자·LG전자,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과 KT, 네이버, 현대자동차 등 6개 기업이 연구소 설립에 참여하기로 했다. 기업들이 30억 원씩을 출자하고, 개발인력은 해외 석학을 포함해 50명 안팎의 규모로 연구소가 경기 판교에 설립될 전망이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상반기 내 연구소를 설립한다는 목표지만 참여한 대기업과 협의해서 해야 한다"며 "중소기업이나 대학, 정부출연연구원에도 참여 기회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출처=aibaduk.kr 홈페이지

 



ecolove@eco-tv.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